• 日本語
  • English
  • 中文簡体字
  • 中文繁体字

가라쓰 코스

가라쓰는 대륙과의 요충지로 예부터 바닷길을 이용해 사람과 물자, 문화교류가 활발한 항구도시이다. 제주올레가 시작된 제주도 서귀포시와 1994년부터 자매도시를 체결하여 교류해왔다. 제주를 꼭 닮은 바다가 펼쳐지는 해안올레인 가라쓰 코스는 나고야 성터와 지금도 남아있는 400년간 이어져 온 옛길을 중심으로 지난 역사와 문화를 만날 수 있는 길이다. 코스의 초반부는 나고야 성터 주변 진영터를 둘러본다. 1592년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조선 침략을 위해 나고야성(名護屋城)을 쌓으며, 그 주변에 전국에서 모은 다이묘(大名, 지방 영주)들이 진영을 건설하게 해 주둔시켰는데 이 곳이 바로 그 흔적들이다. 파란 하늘아래 푸른 잔디가 깔려 평화로워 보이는 이 곳의 곳곳에서 임진왜란이 남긴 역사의 생채기를 발견할 수 있다. 진영터를 연결하는 소박한 옛길을 지나 다원 「가이게쓰(海月)」에 들러 진한 말차 한 잔을 마셔보자. 이 곳이 전쟁을 위한 곳이었다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고요하고 평화로운 기분이 든다. 몇 발자국을 옮기면 이 코스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나고야 성터(名護屋城跡)의 천수대에 이른다. 이키섬, 대마도, 현해탄 등이 한눈에 들어오는 시원한 경관이 마음 속 깊은 고민까지 날려버리는 듯 하다. 나고야성터를 벗어나면 평화로운 마을길로 접어든다. 마을 안에는 일본의 3대 다기(茶器)로 불리며 일본인의 사랑을 받는 가라쓰 도자기를 구워내는 가마인 ‘히나타요(炎向窯)’가 있다. 마을을 뒤로하고 코스 후반부로 접어들면 일본 북서부 끝에 위치한 하도미사키 해안올레의 시작이다. 자연이 조각한 주상절리와 푸른 해송이 있어 규슈올레 중 제주의 해안올레와 가장 닮아있는 길이라 할 수 있다. 잘 닦여있는 해송 산책로는 아이들을 데리고 가족과 함께 걷기에도 좋다. 코스의 끝에 다다르면 해송 사이로 살짝 살짝 고개를 내밀던 하도미사키(波戸岬) 해안이 펼쳐진다. 종점 하도미사키 주차장에 있는 작은 실내 포장마차에서 파는 반건조 오징어와 소라구이는 꼭 먹어봐야 할 별미다.

11.2km
4~5시간
가라쓰역 관광안내소 TEL:0955-72-4963
가라쓰 관광협회 진제이 지소 TEL:0955-51-1052
가라쓰시 관광과 TEL 0955-72-9127
가라쓰시 진제이 지소 산업과 TEl:0955-53-7155

이 페이지를 인쇄

코스 갤러리

  • 코스 정보
  • 식당
  • 숙박
  • 근교의 볼만한 곳
ページトップ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