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日本語
  • English
  • 中文簡体字
  • 中文繁体字

벳부 코스

오이타현 동쪽 중앙에 위치한 벳부는 일본에서 가장 유명한 온천 도시로, 한국 관광객들에게 이미 잘 알려져있다. 벳부를 들어본 사람도, 벳부를 다녀온 사람도 이미 많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벳부는 이미 충분히 둘러봤다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올레길이 지나가는 벳부는 그동안 상상해온, 그리고 기억해온 벳부의 모습과는 다르다. 유명한 온천 도시의 번화함과는 대조적으로 벳부 코스는 차분하고 고요하며, 아소 구쥬 국립 공원(阿蘇くじゅう国立公園)을 포함한 자연이 풍부한 코스이다.
벳부 코스는 시작점과 종점이 같은 코스로 표고 600m에 위치한 산상 호수인 시다카호(志高湖)에서 시작하고 끝이 난다. 시다카호(志高湖)는 약 1,200년전 주변 산의 화산폭발로 생성된 호수로, 호수 주변 약 2km가 녹음에 둘러싸여 있어 더욱 평화롭게 느껴진다. 호수를 지나면 고요한 삼나무 숲길의 시작이다. 길의 시작이었던 호수의 잔잔함이 마음에 들어온 듯 머릿 속 생각과 복잡하던 마음이 숲길을 따라 차분하게 정리된다. 길은 360도 전망이 펼쳐지는 전망대로 이어진다. 활화산으로 벳부의 수많은 온천의 뿌리가 되는 쓰루미다케산鶴見岳(표고 1,375m)과 후지산을 닮아있어 ‘분고 후지’로 불리는 유후다케산由布岳(표고 1,584m)의 절경을 즐길 수 있다. 전망대를 뒤로 하고 조용한 숲길을 걷다 보면 탄성을 자아내는 500년 수령의 한 쌍의 대삼나무를 만날 수 있다. 에다고 공민관枝郷公民館 입구에 자리잡은 이 삼나무 한 쌍은 기존의 삼나무가 보여주는 쭉 뻗은 모습이 아니라 가지가 수갈래로 나뉘어 있어 꿈 속에서나 볼 수 있듯 신비롭다. 삼나무의 장엄함과 신비로움은 길은 또다시 발걸음을 가구라메호神楽女湖와 종점이자 시작점인 시다카호로 이끌어 마음을 잔잔하게 잠재운다.

11km
3~4시간
중상
벳부시 관광과
TEL:0977-21-1128

이 페이지를 인쇄

코스 갤러리

  • 코스 정보
  • 식당
  • 숙박
  • 근교의 볼만한 곳
ページトップへ